코이카, 인공지능 도입 로드맵 수립… 이제 해외원조사업도 AI로 혁신한다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코이카(KOICA·한국국제협력단)가 준정부기관으로서 공공 영역에서는 선도적으로 인공지능(AI) 도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챗봇(Chatbot) 등을 활용해 일상적인 업무를 효율화하는 것은 물론 국제회의 진행, 나아가 해외 원조 사업의 추진과 관리에 이르기까지 공적개발원조(ODA)* 관련 업무 전반에 AI 기술을 적용, 업무를 혁신하고자 한다.

* 공적개발원조(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 ODA) : 정부를 비롯한 공공기관이 개발도상국의 경제발전과 사회복지 증진을 목표로 제공하는 원조를 의미. 개발도상국 정부, 지역, 또는 국제기구에 제공되는 자금이나 기술 협력 포함.

올 초 코이카는 AI 도입을 통한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해 ‘코이카 인공지능 도입 기본계획(2024~2026)’을 수립하고, AI 도입 실행 과제 도출 및 추진, 강연 및 교육을 통한 임직원 역량 강화, 업무개선 아이디어 모집 등을 통한 AI 조직 문화 확산 등 여러 차원에서 전사적으로 ‘AI 퍼스트’ 기조를 확산해 가고 있다.

AI를 ODA 업무에 활용하고자 하는 코이카의 노력은 이미 지난해부터 본격화됐다. 내부적으로 AI 도입 로드맵 수립 작업을 진행하는 한편, 코이카 자문위원으로 함께하고 있는 성균관대 최재붕 부총장과 하정우 네이버 클라우드 AI 이노베이션센터장 등 전문가를 초청해 ‘AI 동향과 코이카가 가야 할 길’, ‘초거대 AI 시대, 코이카는 어떻게 AI 전환을 할 것인가?’와 같은 주제의 강연을 통해 전 임직원이 고민과 논의를 이어왔다.

현재도 코이카는 임직원의 AI 활용 업무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5월 10일부터 생성형 AI 교육을 실시 중이다. 6월 21일까지 약 한 달간 진행되는 이번 교육은 ‘가는 Chat이 고와야 오는 Chat이 곱다’는 제목으로 AI 기술에 대한 이해를 돕고, 실질적인 업무 생산성에 도움을 주기 위한 실무형 교육이다. 경영진을 위한 AI 교육도 별도로 준비 중이다.

특히 코이카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업무개선을 위해 초소형 애자일(Agile·민첩한) 개발 제도를 도입해 단위 업무별 절차 효율화에 큰 성과를 거두고 있으며, ODA 설계 도구 통합화와 공공데이터 개방 및 민간 활용 확대 등을 추진해 디지털 기반의 사업 효과성을 제고할 수 있는 기반을 빠르게 구축하고 있다. 향후 차세대 통합사업관리시스템 구축, 정보시스템 연계성 강화 등 업무 시스템을 고도화하는 과제도 이어갈 예정이다.

장원삼 코이카 이사장은 “AI의 보편적 활용이 성큼 다가온 지금, ODA 사업도 AI 기술 도입 및 적용을 통한 혁신이 필요한 때”라며 “코이카도 최신 AI 기술을 통해 업무의 효율성과 재원의 효과성을 높이고 선도적 글로벌 개발협력기관으로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AI 중심의 디지털 혁신에 박차를 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국국제협력단 소개

한국국제협력단(KOICA·Korea International Cooperation Agency·코이카)은 개발도상국의 경제사회발전 지원을 위해 1991년 설립됐으며 △국별 프로그램(프로젝트/개발컨설팅) △글로벌 프로그램(해외봉사단 및 개발협력인재양성사업) △글로벌연수 △국제기구협력 △민관협력사업 △혁신적 개발협력 프로그램 △인도적 지원(재난복구지원, 긴급구호 등) △국제질병퇴치기금사업 등을 수행하는 대한민국 개발협력 기관이다.

언론연락처: 한국국제협력단(KOICA) 홍보실 손경희 홍보관 031-740-0701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