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장애가정아동 성장멘토링 종결식 진행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진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관장 신동훈)은 11월 10일(금) 우체국공익재단(이사장 박종석)이 지원하고, 한국장애인재활협회(회장 김인규)가 공동 수행하는 ‘2023년 장애가정아동 성장멘토링’ 사업의 ‘종결식’을 진행했다.

장애가정아동 성장멘토링은 저소득 장애부모를 둔 장애가정아동의 부족한 양육 환경을 보충해주기 위해 초등학생(멘티)과 대학생(멘토)을 1:1로 매칭해 일상생활 및 학교생활 관리, 문화활동 등의 멘토링을 통해 장애가정아동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강화하는 사업이다.

3월부터 11월까지 총 9개월간의 활동을 최종 마무리 짓는 종결식에는 멘티, 멘토 및 멘티의 보호자까지 총 25명의 인원이 참여해 활동을 최종 마무리하고 서로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는 시간을 보냈다.

내년에도 지금의 멘티와 멘토가 계속 멘토링을 하기로 했다며 내년에도 멘토링 꼭 참여할 수 있게 해달라는 멘티, 멘토의 부탁에서 1년 동안의 활동이 얼마나 서로에게 좋은 영향을 미쳤는지 짐작할 수 있었다. 또한 중학교 입학으로 연속 참여하지 못한 지난해 멘티가 종결식에 함께 참여해 지난해 자신의 멘토에게 보낸 편지 중 ‘만남은 짧고 이별은 바다만큼 기네요’라는 표현으로 모든 이에게 감동을 주기도 했다.

진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은 멘토링을 통해 다양한 사람들과의 관계 맺음과 문화적 경험을 통해 멘티, 멘토 모두 성장할 수 있는 디딤돌이 돼 내년에도 현 사업을 지원받아 복지관에서 진행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 성장멘토링사업의 지원처인 우체국공익재단은 공익사업의 전문성과 효율성, 지속가능성 증대를 위해 우정사업본부가 설립한 재단법인으로, 우체국예금과 우체국보험의 재원을 활동해 아동·노인·장애인 등 6만여 명에게 매년 70억원 규모의 공익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진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 소개

진주시 관내 장애인들에게 상담, 치료, 교육 및 직업훈련 등의 전인적 재활서비스를 제공해 잠재능력을 최대한 개발하고 자립을 지원하며, 장애인에 대한 인식 개선을 통해 사회 통합을 도모하며, 인간다운 삶을 살 수 있도록 하는데 목적이 있다.

언론연락처: 진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 가족문화체육팀 박새미나 070-5223-1465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